경기도 군포 순복음엘림교회(민장기 목사)는 노아의 방주를 닮았다. 타원형을 기본 형태로 하되, 교회 전면과 측면의 하단은 직각 형태로 만들어 배 모양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했다. 교회 디자인은 담임목사인 민장기(66) 목사가 직접 했다. 지난 12일 교회 목양실에서 만난 민 목사는 “성경과 영성을 토대로 교회 내외부를 디자인해 건축사사무소에 맡겼다”고 설명했다.
그의 전직은 서양화가였다. 늦은 나이에 신학을 공부해 순복음총회신학원과 한세대에서 15년간 강의하다 2007년 이 교회에 부임했다. 수요예배 때 칠판에 그림을 그리며 설교해 그림 설교하는 목사로도 유명하다.
교회는 2014년 9월 30일 준공했다. 대지 면적 7603㎡(2300평)에 연면적 1만3223㎡(4000평)로 지하 3층 지상 3층 규모다. 대예배당은 2000석을 갖췄다. 겉에서 볼 때 교회는 밤에 빛을 발한다. 교회가 멋지다는 말이기도 하고 실제 빛을 낸다. 교회 전체를 가로로 두른 띠에 있는 크고 작은 구멍이 5분마다 무지개 색으로 바뀌며 빛난다.
높이 솟은 LED 십자가도 밤엔 1시간마다 흰색, 빨간색으로 바뀐다. 민 목사는 “십자가만 보고도 회개하고 구원을 받는 사람이 있다”며 “그런 사람들을 위해 십자가를 크고 빛나게 만들었다”고 했다.
교회 내부 곳곳도 성경을 조명해 만들었다. 예루살렘 성전의 다락방을 본떠 교회 1층과 2층 사이에 12개의 다락방 ‘기도굴’을 뒀다. 대성전 천장은 구약시대 지성소에서 하나님 말씀의 은혜가 밖으로 울려 퍼지듯이 디자인했다. 목재, 조명 등의 재료로 단상을 중심으로 퍼져나가는 물결을 구현했다. 바닥은 지성소에서 예수의 피가 회중으로 흘러가듯이 강단의 빨간색 카펫을 성전 바닥으로 이어지게 했다.
목양실 전면을 흰색으로 꾸민 것도 특이하다. 민 목사는 “영적 권위가 있으면서 자유가 느껴지는 천국 같은 공간을 만들려고 했다”며 “때문에 성도들이 목양실에 들어오면 얼굴은 밝아지되 격식을 갖추며 조심스러워 한다”고 했다.
교회는 실용성 측면도 최대한 고려했다. 조명은 LED로 하고, 음향은 소리의 울림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가성비를 높였다. 특히 전력 수요가 적은 심야 시간대의 전력으로 얼음을 얼려 주간에 냉방하는 빙축열 시스템을 갖췄다. 이를 통해 관리비를 7분의 1까지 줄였다고 한다. 에어컨을 틀 때보다 공기도 쾌적해 설교할 때 목이 마르지 않더라고 민 목사는 설명했다. 또 바닥 공사에 앞서 우물을 팠다. 지하 160m에서 하루 40t씩 암반수가 나온다. 수도요금은 한 푼도 내지 않는다. 한쪽 벽면에 약수터를 설치해 지역 주민에게 약수를 제공하기도 한다.
민 목사는 “사람은 환경의 지배를 받는다. 성경과 영성을 토대로 교회를 지으면서 성도들의 표정이 훨씬 좋아졌다”며 “입는 옷도 밝아지고 이들의 행동도 수준이 높아졌다”고 자랑했다.
음향 장비 시공 ‘사운드레이스’ 허재호 대표 “설교는 명료하게, 찬양은 풍성하게 들려야죠”
군포 순복음 엘림 교회 대예배실
허재호(46) ㈜사운드레이스 대표는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음향 장비가 비싸다고 무조건 좋은 소리가 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음향 장비 시스템을 합리적, 과학적으로 배치하는 것이 더 우선”이라는 것이다.
허 대표는 경기도 군포 순복음엘림교회(민장기 목사)의 음향 시스템을 맡아 설치했다. 교회 대성전에 설치된 스피커 수는 비슷한 규모의 다른 교회에 비해 적은 편이다. 강단 가운데에 1개, 양측 상단에 3개씩 달았고 단상 아래에 우퍼 스피커 두 개를 설치했다. 비슷한 규모의 다른 교회에 비하면 개수가 절반밖에 안 된다.
그는 “순복음엘림교회의 음향 시스템은 가성비를 고려한 효율적인 선택이었다”며 “성도들은 목회자의 설교를 명료하게, 찬양대의 찬양은 풍성하게 들을 수 있다”고 자랑했다.
허 대표는 “좋은 소리를 위해서는 음향 시스템도 중요하지만 그에 맞는 인테리어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소리가 반사돼 섞이지 않도록 소리를 흡수하는 흡음 공사를 잘해야 한다”고 했다.
“보편적으로 소리는 한 방향, 즉 스피커 시스템에서 시작해 모든 곳으로 향합니다. 이렇게 분산된 소리는 성전 전체에 혼탁한 잔향을 일으키는데 이것이 문제를 야기합니다. 이 잔향을 잡아줘야 합니다.” 그는 “많은 교회가 소리에 불만을 느껴 비싼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하지만 실제 원인은 잔향일 때도 많다”며 “대성전의 소리를 전반적으로 줄여 해결하기도 한다”고 했다.
허 대표는 특히 비싼 마이크가 좋다는 선입견을 경계했다. “마이크는 크기가 작기 때문에 업자들이 가장 쉽게 바꾸라고 권합니다. 그런데 마이크가 너무 좋아서 모니터 스피커 소리까지 빨아들여 문제를 만들기도 합니다.” 좋은 마이크와 좋은 모니터 스피커는 서로 상극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허 대표는 “음향과 관련해 음향업자 말만 듣지 말고 비슷한 규모의 교회 상황을 알아보는 게 좋다”며 “특히 음향은 설교자에게 가장 중요하므로 그 교회 목회자와 의견을 나누라”고 권했다.
군포=글·드론 촬영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50533&code=23111113&cp=nv

운영자 허재호 대표

교회음향 / 건축음향 / 교회영상 / 교회특수조명 컨설팅을 합니다 031-906-1973 / hjh0660@hanmail.net 통해 문제를 해결받을 수 있습니다.